마이너스 금리가 성장을 부양할 수 있을까요?

일부 진영에서는 마이너스 금리를 경제 성장 속도 가속화를 이끌 수 있는 동력으로 봅니다. 그러나 유로존과 일본의 경험을 보면 이 이론이 적용되지 않습니다.

해설자 소개

블루포드 “블루” 퍼트넘은 2011년 5월 이후 CME 그룹의 전무이사 겸 수석이코노미스트로 일하여 왔습니다. 블루 퍼트넘은 금융서비스업계에서 35년 넘게 경력을 쌓으면서 중앙은행, 투자 리서치, 포트폴리오 관리 등의 분야에 주력하여 왔으며 현재 CME 그룹의 글로벌 경제상황에 대한 대변인 역할을 맡고 있습니다.

CME 그룹 블루 퍼트넘 전무이사 겸 수석 이코노미스트의 다른 보고서 더 보기

금리 옵션

2018년 일평균거래량이 240만 계약에 달하고, 미 국채와 유로달러 전반에 걸쳐 동시에 140개의 만기 상품이 상장되어 있는 금리 옵션은 미국달러화 표시 수익률 곡선 전체에 걸쳐 효율적으로 리스크를 관리할 수 있는 유동성과 유연성을 제공합니다.

거래 시작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