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케이: 주식-석유 상관관계 약화되나?

  • 12 Jul 2016
  • By Erik Norland

올 해 지금까지 일본의 니케이 225 지수를 주로 주도했던 두 가지 요소는 1) 엔화 강세, 그리고 2) 유가이다.  두 요소들 더하면 올해 초부터 현재까지 니케이 225 선물의 일일 변화 가운데 약 55%를 차지한다.

엔-달러 환율의 움직임은 가장 강력한 일일 영향력을 가지고 있다. 엔화가 1퍼센트 상승할 때마다 니케이 선물은 1.5% 하락하는 경향이 있다. (그림1) 일본의 수출 의존도가 높고 내수가 취약한 점을 감안할 때 예상하지 못했던 바는 아니다.

이에 반하여 고유가는 일본 주식에 긍정적인 것으로 보인다. 최소한 2016년까지는 그러하다. 이는 이상하게 비춰질 수 있다. 궁극적으로 일본은 필요한 원유 거의 전량을 수입하고 있지 않은가? 일본이 원유의 약 98%를 수입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미국의 주식과 마찬가지로 일본 주식도 유가와 강력한 양의 상관관계를 보여주었다. (그림 2) 유가가 1% 상승할 때 일본 주식은 평균적으로 올 해 지금까지 약 0.15% 상승하였다. 크지 않은 수치라고 생각할 수 있겠지만, 유가가 지난 2월 바닥을 친 후로 대략 두 배 상승했다는 점을 염두하자. 이러한 반등이 없었다면 니케이는 나머지 조건이 같다고 가정했을 때 현 수준에 비해 15% 낮게 거래되었을 가능성이 있다.

그림 1: 일본 주식에 하방 압력을 가하는 엔화 강세

그림 2: 서부 텍사스산 중질유 가격 상승이 일본 주식에 긍정적인 작용을 해 왔다.

미국 주식이 원유 가격과 양의 상관관계를 유지해 온 것도 그렇게 놀랄 일은 아니다.  에너지 분야는 S&P 500® 비중의 7.4%를 차지한다.  더 나아가, 자원 주식과 금융 주식 등 두 가지 다른 분야 역시 에너지 가격과 강력한 양의 상관관계를 보여주었다.  종함적으로, 이 두 분야는 S&P 500® 비중의 거의 20%를 차지한다.  기타 S&P 500® 분야는 약하긴 해도 여전히 원유와 양의 상관관계를 가지고 있다. 

미국 은행은 에너지 분야에 상당한 익스포져를 가지고 있으며, 투자자들은 1월과 2월 유가가 베럴당 30달러 아래로 하락하자 신용 품질에 불안을 느끼기 시작했다.  투자자들은 이후 유가가 50달러 수준을 회복하면서 에너지 회사 및 은행 모두에 이익을 가져다 주자 안도의 한숨을 쉬었다.

일본 주식이 유가와 양의 상관관계를 가지는 것은 약간 미스터리하다.  일본이 거의 석유 자체생산을 하지 않는 것을 감안할 때, 일본은 대규모 에너지 분야가 부족하다는 점이 전혀 놀랄 만한 일은 아니다.  에너지 회사들이 니케이 지수에서 가지는 비중은 0.5%에 조금 못미친다.  더구나, 금융 및 자원주는 합쳐서 13%를 차지하며 S&P 500®와 비교했을 때 비중이 1/3 작다.  일본의 에너지 익스포져는 지수의 21.2%를 차지하는 니케이의 산업주에 대한 높은 비중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일부 일본 산업 기업들은 장비를 석유 시추 업체에 판매하고 있다.  더 나아가, 일본 소비재 기업들은 자동차를 비롯하여 다양한 상품을 에너지 생산 국가로 수출하고 있다.  그러므로, 일본이 전반적으로 낮은 에너지 가격의 혜택을 받고 있지만, 일본 기업 수익은 에너지 가격의 과도한 하락이 발생할 경우 하방 압력을 받게 될 수 있으며 에너지 서비스 업체의 재무 생존가능성 뿐만 아니라 순 석유 수출국이 일본산 상품을 계속 소비할 수 있는 능력도 위협을 받게 된다. 

일본 주식과 석유 가격간의 강력한 양의 상관관계는 최근의 현상이며 2016년이 흘러가며 약화될 가능성이 있다.  하지만 강력한 상관관계를 계속 유지하게 해 주는 한 가지 요인이 있다면 올해 초 원유 저점에 대한 재 시험이 될 것이다.  이는 금융 및 수출 관련하여 석유분야에 대한 익스포져에 대해서 우려를 다시 낳게 될 것이다.  계절별로 조정되는 원유 재고량이 계속 증가하여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점을 볼 때, 여름 동안 유가의 급격한 조정은 완전히 배제할 수 없다.

장기적인 영향

엔화와 유가의 일일 변동이 올 해 지금까지 니케이 지수의 움직임을 장악하였지만, 일본 주식의 장기적인 성과는 다른 요소가 주도할 가능성이 있다.   일본 주식에 영향을 끼친다고 여겨졌던 요소인 금리가 이상하게도 단기적으로는 영향을 끼치지 못하였다. 니케이는 일본 국채(JGB)의 일일 변동에 거희 상관관계를 보여주지 않았다.  하지만 장기적으로, 금리 수준은 사람들이 예상하는 방식은 아니라 할지라도 일본 주식 가치에 여전히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주식시장의 가치를 평가할 때 애널리스트들은 장기채권 수익률과 주식시장 이익수익률 (earnings yield)을 비교하는 경우가 많다.  이론적으로, 금리가 낮으면 주식 가치평가가 더 높게 나오는 경우가 많다.  1989년 니케이가 사상 최고치인 40,000에 육박했을 때, 일본 주식은 약 60배 어닝에 거래되고 있었다.  이는 환산하면 불과 이익수익률(earnings yield)이 1.6%이다.  당시 10년 만기 일본 국채의 수익률은 약 6.6%였으며, 30년 만기 벤치마크는 없었다.  다시 말해, 일본 주식은 채권에 비하여 상당히 과대평가 되어있었다.  1989년 이후 일본의 10년 만기 정부 국채 채권은 무위험율을 초과하여 140%의 수익을 거둔 반면 니케이 선물은 같은 기간 동안에 무위험율을 초과하여 -62.5%를 거두었다. 

현재 가치 수준은 1989년 이후 완벽하게 거의 뒤집어진 것처럼 보인다.  니케이는 주가 수익률이 16.1로 환산하면 이익수익률 (earnings yield)이 6.2%이다.  반면 일본 10년만기 채권 수익률은 -0.15며 30년 만기 채권 수익률은 0.20%이다.  만약 현재 일본에 거품이 있다면 이는 주식이 아니라 고정임금일 것이다.  일본 엔화에 급격한 변동이 나타나지 않는다면 일본의 주식은 수 년 내로 세계 평균과 비슷한 수준으로 회복될 가능성이 엿보인다.  반면, 수익률 곡선상에서 15년까지 수익률이 음으로 나타나고 있는 만큼, 일본의 채권 호황이 얼마나 계속될 것인지는 예측하기 어렵다.  음의 수익률을 가진 채권을 보유하는 것은 만기가 도래하였을 때 손실을 보장하는 것이다. 

하지만 금리가 일본 주식에 영향을 미치는 한 가지 방식이 있다. 마이너스 금리가 엔화 약세를 가져오기보다는 강세를 가져오는 것이다.  일본 중앙은행이 2016년 1월 29일 예금 금리를 마이너스로 낮춘 후, 엔화는 미 달러 대비 13% 이상 상승하였다.  엔화 강세의 원인 가운데는 미 달러의 전반적인 약세를 꼽을 수도 있지만, 엔화는 엔화를 포함한 다양한 통화 바스켓인 블룸버그 달러 현물 지수의 기타 통화에 비해 2016년 1월 29일 이후 약 9% 정도 높은 성과를 내었다.  우리의 회기분석 모델에 따르면, 이러한 절상은 니케이 가치의 약 20%를 깎아내리는 역할을 하였지만, 이러한 하락은 부분적으로 같은 기간 거의 두 배 상승한 유가 덕에 상쇄되었다.  향후 니케이의 주요 하방위험은 지속적인 엔화상승과 더불어 저유가가 될 것이다.  

그림 3: 일본은 전반적인 부채 수준이 높다.

보다 장기적인 일본 주식 관련 사안은 부채이다.  일본 주식이 더 높은 가치평가 수준을 달성하지 못하고 발목을 잡힌 한가지 이유는 일본이 세계에서 가장 부채 부담이 높은 나라라는 사실이다. (그림 3)  아베노믹스와 일본 중앙은행의 공격적인 양적완화 프로그램이 일본의 양적 명목 GDP 성장을 되돌리는데 성공했지만, 높은 부채 부담과 부채 적자 규모 감소 능력이 없어 보인다는 사실은 투자자들에게 불안감을 안겨줄 것이다.  

요약:

  • 원유 가격 상승은 과거 몇 달 동안 니케이를 지탱해왔다.
  • 니케이와 WTI 사이의 상관관계는 장기적으로 양의 관계로 유지되지 않을것이다.
  • 하지만 유가의 급격한 변화는 일본 주식과 WTI 사이의 강력한 양의 상관관계를 단기적으로 유지할 것이다.
  • 엔화 강세는 고유가의 다양한 장점을 상쇄시킨다.
  • 마이너스 금리는 통화의 약세보다는 강세를 가져왔다.
  • 마이너스 예금금리는 은행 시스템에 세금과 같이 작용하며 자금 공급을 확대하기보다는 축소할 수 있다.
  • 높은 채무 부담 역시 일본의 주식시장에 압박을 가할 수 있다. 
  • 일본 주식은 완전히 예외적인 수준의 가치평가를 받고 있다.
  • 일본 주식은 일본 정부 채권에 비교하여 저렴해 보인다. 

본 보고서 상의 모든 사례는 오직 설명을 돕기 위해 특정 상황을 가정한 것입니다. 본 보고서 상의 견해는 저자의 견해일 뿐이며 반드시 CME그룹 또는 그 계열 기관의 견해를 반영하진 않습니다. 본 보고서와 그 내용은 투자 조언이나 실제 시장에서 일어난 사실로 간주해서는 안 됩니다.

부인 성명

선물 및 스왑 거래는 모든 투자자에게 적합한 것은 아니며 원금손실의 위험이 따릅니다. 선물 및 스왑은 레버리지를 이용하는 투자이며 계약금액의 일정 퍼센트만 있으면 거래가 가능하기 때문에 선물 및 스왑 포지션에 예치된 증거금 이상의 손실을 입을 수도 있습니다. 따라서 거래 시 손해를 보더라도 타격을 입지 않을 정도의 자금만을 이용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또한 모든 거래에서 수익을 기대할 수는 없으므로 한 번의 거래에는 이러한 자금 중 일부만을 투자하는 것이 좋습니다.

본 자료 상의 정보 및 기타 자료들을 금융상품에 대한 매수/매도의 제안이나 권유, 금융 관련 자문의 제공, 거래 플랫폼의 구축, 예치금의 활용 또는 수취, 관할권과 유형을 막론한 다른 어떠한 것이든지 금융상품 또는 금융서비스의 제공을 위한 것으로 간주하여서는 안 됩니다. 본 자료 상의 정보는 정보전달의 목적으로만 제공되며 자문을 제공하고자 하는 목적이 아닐뿐더러 자문으로 간주되어서도 안 됩니다. 본 정보는 개개인의 목표, 재정적 여건 또는 필요를 고려하지 않았습니다. 본 자료에 따라 행동을 취하거나 이에 의존하기에 앞서 적절한 전문가의 조언을 구하시기 바랍니다.

본 자료 상의 정보는 있는 그대로의 상태로 제공되며 명시적이든 묵시적이든 그 내용에 대하여 어떠한 종류의 보증도 하지 않습니다. CME 그룹은 어떠한 오류나 누락에 대하여도 아무런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본 자료는 CME그룹이나 또는 그 임직원, 또는 대리인에 의하여 고안되거나 확인 또는 검증되지 않은 정보를 포함하거나 해당 정보에 대한 링크를 제공할 수 있습니다. CME그룹은 해당 정보에 대해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으며, 정보의 정확성이나 완전성을 보증하지 않습니다. CME그룹은 해당 정보 또는 제공되는 하이퍼링크가 제3자의 권리를 침해하지 않음을 보장하지 않습니다. 본 자료가 외부 웹사이트로의 링크를 포함하고 있을 경우라도, CME그룹은 어떠한 제3자 또는 그들이 제공하는 서비스 및 상품에 대하여도 지지 또는 권고, 승인, 보장이나 소개를 하는 것이 아닙니다.

CME그룹 및 “芝商所” 는 CME Group Inc.의 상표입니다. Globex 로고, E-mini, E-micro, Globex, CME 및 Chicago Mercantile Exchange는 Chicago Mercantile Exchange Inc. (‘CME’)의 상표입니다. CBOT 및 Chicago Board of Trade는 Board of Trade of the City of Chicago, Inc. (‘CBOT’)의 상표입니다. ClearPort 및 NYMEX는 New York Mercantile Exchange, Inc. (‘NYMEX’)의 상표입니다. 이들 상표는 그 소유권자의 서면 승인 없이 수정, 복제, 검색시스템에 저장, 전송, 복사, 배포 또는 사용될 수 없습니다.

Dow Jones는 Dow Jones Company, Inc.의 상표입니다. 그 외의 모든 상표는 각 해당 소유자의 자산입니다.

본문에서 규정 및 상품명세에 대해 언급한 모든 내용은 CME, CBOT, NYMEX의 공식 규정에 따른 것이며 이 공식 규정은 본문 내용에 우선합니다. 계약 명세와 관련한 모든 경우에 있어서 현행 규정을 참고해야 합니다.

CME와 CBOT 및 NYMEX는 각각 싱가포르에서 공인시장운영자(Recognized Market Operator)로 등록되어 있으며 홍콩특별행정구(Hong Kong S.A.R.)의 자동매매서비스(Automated Trading Service) 제공자로 승인을 받았습니다. 뿐만 아니라 본 자료 상의 정보는 일본 법률 제25호 금융상품거래법(1948년, 개정)에 의한 어떠한 해외금융상품시장에 대한 직접적인 접근이나 또는 해외금융상품시장 거래에 대한 청산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으로 간주할 수 없습니다. CME유럽거래소는 홍콩, 싱가포르, 일본 등 아시아의 어떤 관할권에서도 어떠한 유형의 금융서비스도 제공자로서, 또는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간주될 만한, 등록이나 허가를 받지 않았습니다. CME 그룹 산하의 어떤 기관도 중화인민공화국 또는 대만의 어떠한 금융서비스에 대하여도 이를 제공하거나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간주될 만한 등록이나 허가를 받지 않았습니다.

저작권 © 2016 CME그룹 및 芝商所. 모든 권리 유보

저자 소개

에릭 놀란드는 CME 그룹 상무이사 겸 선임 이코노미스트입니다. 에릭 놀란드는 글로벌 금융시장의 트렌드를 추적하고 경제적 변수를 평가하며 CME 그룹과 그 사업전략 및 동 소속 시장의 투자자들에 대한 영향을 예측하는 경제 분석을 맡고 있습니다. 그는 또한 CME 그룹의 글로벌 경제 및 금융상황과 지정학적 상황에 대한 대변인 중의 한 사람입니다.

CME 그룹 에릭 놀란드 상무이사 겸 선임 이코노미스트의 다른 보고서 더 보기.